외교부, 미얀마 여행경보 철수권고로 상향 조정

황상윤 1025hsy@naver.com | 승인 21-04-07 13:46

본문

9d83a3e17a248f5f55e9e7f7cf145af4_1617770743_9902.jpg

 

외교부는 미얀마의 정세 악화에 따라 4.3.()부로 중대본을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중대본의 본부장은 외교부장관, 차장은 제2차관, 총괄조정관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담당한다.

 

외교부는 43일부로 미얀마 전 지역의 여행경보를 철수권고인 3단계로 상향 조정했다이에 따라 미얀마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국민은 여행 취소·연기를 체류 중인 국민은 긴요한 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외교부와 주미얀마대사관은 주 1~2회 운항하는 임시항공편을, 4월부터는 필요시 주 3회까지 증편 가능토록 초치를 취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