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내년 예산 1조 1,731억 원 편성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1-09-27 14:55

본문

2f38340b16342696aabddb0d5cd765a5_1632722082_8503.jpg

 

문화재청은 문화재 보존 관리 체계 강화문화재, 사람지역 상생 등 국민중심문화유산 강국의 의지를 담은 ’2022년도 11,731억 원을 편성했다이는 올해보다 2.8% 늘어난 규모로 금액으로는 315억 원 증가한 것이다.

 

중점투자분야를 보면 문화재 보존관리 및 안전분야에 7,697억 원을 편성했다. 역사문화권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마한, 탐라) 기초조사 연구사업30억 원, ‘미래 무형유산 발굴 육성 사업’ 11억 원을 신규 편성했다.

 

문화재 돌봄사업은 162억 원에서 ’22193억 원으로 소규모 긴급 매장문화재조사 지원 사업은 202억 원에서 239억 원으로 각각 증액 편성됐다문화유산 보존관리 디지털 대전환위해서도 문화재 3차원 원형기록 데이터베이스(DB) 구축에 145억 원, 문화재 수리이력 DB 구축에 50억 원, 문화재 방재 드론스테이션에 10억 원이 편성됐다.

 

다음으로 문화재 연구와 일자리 창출의 위해 1,13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문화유산 산업 인턴십 지원 사업24억 원, 전통재료 수급계획 연구와 생산기반시설 지원 사업에 10억 원을 신규 편성했고 문화재 수리안전관리 및 디지털 트윈 분야의 국가연구개발 사업은 전년보다 35억 원 증액된 115억 원이 편성됐다.

 

또 유네스코 지정 한국의 갯벌 보존 관리에 20억 원과 세계유산국제해석설명센터운영비 23억 원, 공적개발원조 37억 원 등 세계유산 보존과 국제역량 강화를 위해 913억 원을 편성했다022년도 문화재청 예산안은 앞으로 국회 예산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