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부장관, '선진국 위상에 걸맞는 ODA 확대 필요성 강조'

11일 ,한국국제협력단(KOICA) 방문

황상윤 1025hsy@naver.com | 승인 22-01-13 15:22

본문

67a648bebbc8325d21f2483d5abf0142_1642054572_7383.jpg

 

정의용 외교부장관은 산하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11일 방문해 2021년 KOICA의 업무성과와 금년도 업무계획을 보고받고 KOICA의 해외 안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업무보고에서 KOICA는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대응 등 글로벌 회복력 강화,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 및 그린·디지털 뉴딜정책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정부 전략에 부합하는 그린, 디지털, 코로나19 대응 ODA 적극 추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디지털 전환 및 전문성 강화, 우크라이나, 타지키스탄 KOICA 사무소 개소 계획 등을 발표했다.

 

정 장관은 지난해 창립 30주년을 맞이한 KOICA가 올해에 사업비 1조 원(약 1조 1천억 원)을 최초로 돌파하였다면서, 앞으로 선진국의 위상에 걸맞은 ODA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우리 외교정책에 부합하는 ODA를 지속 추진해 줄 것과 신규 중점협력국으로 선정된 우크라이나와 타지키스탄 해외사무소 개설을 차질없이 진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