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에서 듣는 클래식은 어떤 느낌일까?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2-06-20 23:30

본문

943072d592390c403a03c2238fb3b592_1655735380_1685.JPG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금호문화재단과 함께 석조전 음악회를 덕수궁 석조전 중앙홀에서 29일 오후 7시 개최한다.

 

석조전 음악회1910년대 피아노 연주자 김영환이 덕수궁 석조전에서 고종 황제를 위하여 피아노를 연주했다는 기록을 바탕으로 2015년 기획되었다. 해를 거듭하며 수준 높은 클래식 음악을 궁에서 만날 수 있다는 특별함에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덕수궁의 대표적인 문화공연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음악회는 예년과 같이 국내 클래식 음악 영재 발굴과 육성을 통해 클래식 음악계의 발전을 위해 힘써온 금호문화재단이 공연 기획과 진행을 담당하며, 주요 국제 대회를 석권하고 세계무대에서 그 재능을 인정받고 있는 금호솔로이스츠 단원들과 특별 초청 연주자들이 함께한다.

 

29일 공연에서는 생명력 가득한 초여름의 자연 풍경과 생동감을 바이올리니스트 윤은솔, 비올리스트 최은식, 첼리스트 이정란, 더블베이시스트 이영수, 피아니스트 박재홍의 하모니로 선보인다. 마치 동화책을 음악으로 들려주는 듯한 슈만의 이야기 그림책과 여름 물가에서 뛰노는 송어의 생동감을 음악에 담아낸 슈베르트의 피아노 오중주 송어가 연주되어 관람객에게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여름을 즐기는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석조전 음악회는 무료로 진행되며, 공연 당일인 문화가 있는 날에는 덕수궁에도 무료로 입장할 수 있어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음악회 신청은 덕수궁관리소 누리집(www.deoksugung.go.kr, 예약신청)에서 622() 오전 10시부터 신청(선착순 80)하면 된다.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외국인은 10석에 한해 현장에서 접수할 수 있다. 음악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덕수궁관리소(02-751-074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