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보물 납시었네, 新국보보물전 2017-2019’ 특별전 열린다

황상윤 1025hsy@naver.com | 승인 20-07-21 12:27

본문

a007baa0e49623621de365229c795e10_1595301959_3906.jpg

  

사상 최대 규모의 국보와 보물이 한자리에 볼 수 있는 새 보물 납시었네, 국보보물전 2017-2019’ 특별전이 721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삼국유사, 삼국사기, 조선왕조실록 등 2017~2019년까지 새롭게 지정된 국보와 보물 등 83건이 공개된다.

 

새 보물 납시었네특별전은 문화유산의 보존, 관리와 활용 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두 국가기관인 문화재청과 국립중앙박물관 공동 기획한 것이다.

 

이번 특별전을 위해 간송미술문화재단, 조계사 등 기관, 개인, 사찰 등 34곳에서 보유 문화재를 대여해 줬다.

 

a007baa0e49623621de365229c795e10_1595302697_1857.jpg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국보와 보물은 우리 한민족의 5천 년 역사 DNA가 켜켜이 쌓여 있는 정수다. 특히 이번 전시는 질과 양에 있어서 사상 최대다.”라며 문화재청과 국립중앙박물관이 그동안에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국보·보물의 지정 이유까지 붙여서 정성껏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시회에서는 길이 8.5이인문 필 강산무진도(보물 제2029)’,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국보 제327) 등 우리 문화를 대표하는 다양한 종류의 국보와 보물이 만날 수 있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지난 3년 동안 지정된 (국보와) 보물 83점이 지금 전시돼 있고 한편으로 상설전시관에 국보·보물이 전시돼 있으니까 가장 많은 국보·보물을 볼 수 있는 시간이 올해 여름이다고 말했다.

 

새 보물 납시었네특별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을 위해 온라인 예약시스템을 도입했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오후 6시까지며 2시간 단위로 인원도 200명으로 제한해 운영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현장 방문이 어려운 분들을 위해 주요 전시품 30건을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전시를 다음갤러리(http://gallery.v.daum.net)

에서 운영한다.

 

또 국립중앙박물관도 매주 전시 장면과 주요 전시품 등을 담은 다양한 주제의 온라인 전시를 누리집(www.museum.go.kr)SNS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전할 특별전, 927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