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문화대학교, ’도화서 화원들의 B급 전시’개최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0-07-26 14:22

본문

2a70d7df64db65712df7f4acc90855f3_1595740893_1829.jpg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기획전시 도화서 화원들의 B급 전시를 오는 729일부터 84일까지 인사아트센터 1층에서 개최한다.

 

조선 시대에 그림 그리는 일을 관장하기 위하여 설치되었던 관청 도화서(圖畵署)’와 관직명 화원(畵員)’을 차용한 이번 전시는 전통 기법과 재료를 토대로 전통회화를 계승하고 창의적인 작품을 제작하는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미술공예학과 전통회화 전공(지도교수 권지은) 학생들이 졸업생들과 기획한 전시다.

 

전통문화대학교 학생들은 아직 성장 중인 단계라는 겸손한 의미로 ‘B이라는 단어를 넣은 제목으로 전시회를 기획하였다.

 

4학년 재학생들인 공다경, 김주현, 이정민, 조재건, 주진솔, 최윤하가 모사한 김천 직지사 대웅전 수월관음벽화 모사도’(金泉 直指寺 大熊殿 水月觀音壁畵 模寫圖)는 가로 186cm, 세로 107cm에 달하는 지본채색으로 다년간의 수련을 통해 얻은 기량을 드러낸 작품이다. 2020년을 살고 있는 청년들의 손으로 재탄생하여 조선 후기 이전과는 사뭇 다른 창조적 변형의 모습을 드러내는 작품으로, 옛 것을 새롭게 계승한다는 의미가 있다.

 

여행하며 시선과 감정을 멈추게 하는 하늘을 그린 이지민 대학원생의 ‘2015.03.20. PM5’, 토벽에 채색을 재현한 재학생 김혜리의 통도사 영산전 포벽도 눈여겨볼 만한 작품이다. 졸업생 김은정은 무량사를 여행하며 그린 산사의 풍경 속에 자신의 모습을 등장시킨 소경인물풍경화’(小景人物風景畵)만수산 무량사’(萬壽山 無量寺)를 선보인다.

 

또한, 권지은 지도교수의 천 개의 눈과 손으로 세상의 모든 사람을 구제하는 천수십일면관음보살’, 불교의 연화장세계를 단청문양으로 표현한 김석곤 교수의 단청계2’ 등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들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가상현실(VR) 콘텐츠로도 제작되어 전시 기간 종료 후인 85일부터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누리집(www.nuch.ac.kr)에서 온라인으로도 관람할 수 있다.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도화서 화원들의 B급 전시가 전통회화 기법과 전통에 바탕을 둔 창작 작업을 통해 전통회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고민하고 발전을 도모하는 자리로 살아있는 전통의 전승과 계승을 보여주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