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국토부, 무형문화재와 도시재생을 위한 업무협약식 열려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0-08-23 09:54

본문

aeef4d3c73246c021767fd090612ad36_1598143907_9123.JPG

 

문화재청은 국토교통부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지원사업과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연계하는 업무협약을 정부세종청사에서 20일 가졌다.

 

현재 문화재청은 무형문화재 전승기반 구축과 전승활성화를 위해 전승자 , 공연, 전시, 체험 활동 등이 가능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전국에 158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과 문화 기반시설, 생활 편의시설, 술인 행복주택 등을 함께 조성하여 무형문화재 지원에 특화된 도시 공간을 조성하기 위하여 마련되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양 부처의 사업간 연계 강화를 위한 각 사업지의 연계 선정지원, 전주와 밀양에 무형문화재 특화 도시재생을 위한 연계사업 추진, 연계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도시재생과 무형문화재 관계자 협의체 운영 등이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올해부터 전주시와 밀양시를 대상으로 협업을 추진한. 먼저 전주에는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예술인 행복주택(96), 주민 휴게·편의시설 등 사회간접자(생활 SOC, Social Overhead Capital)이 복합된 공간이 국립무형유산원 서편 인근에 조성될 계획이다.

 

전주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강정열 보유자), 국가무형문화재 제128호 선자장(김동식 보유자) 등 국가무형문화재 2종목과 시도무형문화재 30종목을 보유하고 있으며, 사업지 부근에 전수자 등 무형문화재 관계자 500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 사업으로 문화재 전승자를 비롯한 문화예술인의 주거 부담을 낮추고 인근의 전주한옥마을, 서학예술마을과 연계한 전통문화유산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여 일반 시민과 관광객까지 함께하는 지역거점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밀양에는 삼문동 일원에 무형문화재 전승을 위한 교육과 지역 무형문화 체험교류 기능을 갖춘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을 비롯하여 예술인 행복주택(100), 주민센터와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다양한 기능을 복합한 아리랑 어울림센터, 업지원과 지역주민 평생교육 지원을 위한 숲속 그린캠퍼스 등이 들어서게 된다.

 

밀양시는 밀양아리랑, 감내게줄당기기(경남무형문화재 제7) 등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과 국가무형문화재 제68호 밀양백중놀이, 시도무형문화재 4종목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수자 등 200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삼문동 일원은 과거 시청, 법원, 경찰청 등 공공기능이 밀집된 중심지역이었으나 공공시설이 이전되면서 생기를 잃어가고 있어, 이번 협약으로 밀양시가 무형문화재와 어우러진 도시재생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