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창덕궁 달빛기행 <궁, 바퀴를 달다> 개최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1-06-28 15:06

본문

f3cfe2b7f2770f759419a7db66d023e1_1624860282_6829.jpg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서울에 있는 궁궐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비수도권 지역의 문화소외계층을 찾아가는,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를 오는 629일부터 시작한다.

 

,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는 한국을 대표하는 궁궐 활용사업으로 자리매김한 창덕궁 달빛기행의 핵심 콘텐츠를 달빛꾸러미(가상현실(VR) 카드 보드, 미니 청사초롱)로 제작하여 지리문화적으로 소외된 비수도권 지역으로 직접 찾아가 달빛기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 행사와 대면 행사로 구분하여 진행된다.

 

비대면 행사는 오는 29일 전남 고흥의 국립소록도병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환자들과 대면하지 않는 안전한 공간에서 달빛꾸러미와 달빛기행 기념품, 방역물품 등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어서 76부터 16일까지 전북(익산, 김제), 전남(영광)지역과 충북(음성, 증평)지역에 있는 20 지역아동센터를 직접 방문하여 달빛꾸러미와 방역용품 등을 전달하며, 지역아동센터에서는 전달 받은 달빛꾸러미를 센터 소속 선생님의 안내로 자체적으로 달빛기행을 체험할 수 있도록 궁, 바퀴 달다 체험 안내서와 달빛기행 기념품(어린이용) 제공할 예정이다.

  

대면 행사는 79일 전남 신안군의 작은 섬인 증도(증도초등학교)와 임자도(임자남초등학교)에 있는 초등학교를 찾아가 달빛꾸러미만들기 체험과 달빛기행 가상현실영상을 볼 수 있는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궁궐을 방문하기 어려운 지역의 주민과 아이들이 이번,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받고, 조선 궁궐과 문화행사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