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출범

이석현 수석부의장 등 국내외 자문위원 2만 명 위촉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1-09-01 00:28

본문

650865daf88fb04532e1bf6fd346a730_1630423719_5194.jpg

대통령 직속 헌법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제20기 자문위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9월 1일 새롭게 출범한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재가동과 평화공감대 확산을 뒷받침할 국내외 각계각층 인사 20,000명을 제20기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이중 지방의회 의원인 지역대표 2,944명, 정당‧직능단체‧주요사회단체 등의 직능대표 13,156명 등 국내 자문위원이 16,100명이며 131개국 재외동포대표가 포함된 해외 자문위원이 3,900명이다.

 

간부 자문위원으로 이석현 수석부의장(전 국회 부의장)을 비롯한 부의장 25명과 이관세 기획조정분과위원장(전 통일부 차관) 등 분과위원장 10명, 운영위원‧상임위원‧국내외 지역협의회장을 임명했다.

 

 청년‧여성층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청년 자문위원 5,164명(30.3%, 45세 이하), 여성 자문위원 6,929명(40.6%)을 각각 위촉했다(이상 통계는 지방의회 의원인 지역대표 자문위원을 제외함).

 

특히 창설 이후 40년 역사상 처음으로 청년부의장을 신설하는 등 청년층의 역할을 대폭 강화했다. 청년 자문위원을 대표하여 왕효근 청년부의장((사)한국창업진흥협회 부회장), 신동석 청년‧교육분과위원장(DSG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 김학범 운영위원((사)청년창업가협회 회장), 전수미 운영위원(화해평화연대 이사장) 등이 임명됐고, 상임위원(500명)의 약 15%(73명)가 청년 자문위원으로 구성됐다.

 

그리고 이미경 서울부의장(전 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 등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지역부의장 전원을 여성으로 임명하고, 김선욱 운영위원(전 법제처장), 원영희 운영위원(한국YWCA연합회 회장) 등 직능분야의 역량 있는 인사를 간부 자문위원으로 임명함으로써 여성 자문위원들의 평화‧통일활동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민‧재외동포 참여공모제’를 실시하여 국내외 인사 2,290명(국내 2,000명, 해외 290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임승현 학생(고등학생, 18세, 최연소), 오네일 패트릭 노엘 신부(2016년 특별귀화, 사회복지법인 무지개공동회 대표), 탈북청년 박영호(청년상회 대표), 우즈베키스탄 세종학당 교사 김타티야나 등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가진 인사들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게 되었다.

 

 조직 구성을 완료한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 실현’을 활동목표(안)으로 설정하고, 이를 위한 정책 건의‧자문과 각종 국내외 평화‧통일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