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종묘대제’ 온라인으로 만난다

황상윤 1025hsy@naver.com | 승인 21-05-23 11:58

본문

ef056f43313ec835731e3e9b5fdd9609_1621738642_9933.jpg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과 종묘대제봉행위원회(종묘제례보존회ㆍ종묘제례악보존회)가 공동 주관하는 2021년 종묘대제가 5월 2일 종묘에서 봉행됐다.  매년 5월 첫 번째 일요일 개최되는 종묘대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는 관람객 없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종묘는 조선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셔놓은 왕실의 사당으로 한국 고유의 건축 양식과 건물, 그리고 공간이 지닌 경관적 가치를 인정받아 199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다. 또한 왕실의 품격 높은 의례(종묘제례)와 무용, 음악 (종묘제례악)은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1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이번 종묘대제는 왕이 직접 제향을 올렸던, 유교 절차에 따라 신을 맞이하고, 신이 즐기도록 하며, 신을 보내드리는 절차의 순서로 진행됐다. 매년 많은 세계인의 관심과 참여를 통해 함께하는 행사로 진행되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와 같이 어가행렬과 종묘제례악 연주가 생략되는 등 행사 규모와 참여 인원을 대폭 축소하고, 종묘는 비공개(휴관)로 관계자 외 일반인의 출입을 제한했다. 다만, 현장의 제례 행사를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문화재청 유튜브(https://www.youtube.com/chluvu), 궁중문화축전 유튜브(https://url.kr/JIL1Tt  )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