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92일째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없어... 일반인 국경 출입국 금지는 계속

황상윤 1025hsy@naver.com | 승인 20-07-14 17:05

본문

413cd55f5990a5ede50ec79fde4204fb_1594713812_7237.jpg

 

라오스는 코로나 19 추가 확진자가 3달 넘게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라오스 보건부에 따르면 7월 13일 현재  20,454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수도인 비엔티안시에 16명, 루앙프라방주에 3명으로 현재는 모두 완치된 상태라고 전했다. 

 

라오스 당국은  현재 1m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체온 검사 등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하는 경우 모든 운동 경기대회 개최를 허용하고 있으며 카지노 영업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사교모임, 전통행사, 결혼식 등 각종 행사 개최도 허용하고 있다.

 

다만  나이트클럽 등 유흥업소, 가라오케, 게임장의 영업중단은 계속되며  물류 수송 및 긴급 사안이나 코로나19 TF위원회에서 사전허가한 경우가 아니면  모든 국경에서 일반인 대상 출입도 금지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발생국 국민 및 코로나19 발생국을 경유한 사람에 대한 관광비자 및 방문비자 발급중단 유지도 계속되고 있다. 단 외교관, 국제기구 직원, TF위원회에서 허가한 주요사업 관련 전문가, 기술자 및 해외 노동자는 예외다. 이 같은 규제조치는 이달 말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분꽁 시하봉 보건부장관 겸 라오스 코로나19 TF위원회 부위원장은 “7월 31일까지 1개 지역(州)에서 확진자 발생 시 해당 주에 대한 출입통제 및 기존 봉쇄령을 유지하고, 2개 이상의 지역(州)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는 전국적으로 기존의 봉쇄령으로 복귀, 엄격한 규제강화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