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무격리 입국 재개… 라오스는?

황상윤 1025hsy@naver.com | 승인 22-02-02 14:58

본문

22397f6c5fbb793985eb6e6595418089_1643781175_479.jpg

 

태국 백신 접종완료자 21일부터 무격리 입국

 

태국 정부가 백신 접종 완료자의 무격리 입국을 21일 재개했다. 지난해 11월 시작됐다가 1222일 잠정중단 이후 40이 만이다. 대상은 우리나라를 포함한 저위험 63개국이다태국 입국을 위해서는 출발 72시간 전 유전자증폭 즉 PCR 검사(이하 PCR) 코로나 음성확인서가 있어야 한다.

 

입국자는 입국 플랫폼인 타일랜드 패스에 검사를 할 수 있는 호텔을 입력해야 하며 입국당일과 5일째 되는 날로 두 차례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두 호텔이 달라도 상관없으며 5일 미만으로 머무르면 하루만 호텔에 있으면 된다5만 달러(한화 6,000만 원) 이상 보장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태국은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과 중증도가 낮다는 판단과 관광객 감소에 따른 경제적 위기가 심해지자 이 같은 결정을 했다.

 

라오스먹는 코로나 치료제 약국에서 구매 가능 

 

22397f6c5fbb793985eb6e6595418089_1643781626_7483.jpg

▲현재 라오스 약국에서는 먹는 코로나치료제를 구입할 수 있다. <제공:라오스한인회>

 

한편 태국과 국경을 맞닿아 있는 라오스는 어떨까?

21일 하루 확진자가 585명이 나오는 등 코로나 확진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라오스도 11일부터 관광객 입국을 허용하는‘Lao Travel Green Zone’ 계획안을 발표했다계획안에 따르면 3월까지 비엔티안, 방비엥, 루앙프라방 3곳의 여행이 가능하며 대상국가는 한국 등 17개국이다. 입국은 왓따이 국제공항과 제1 라오스-태국 우정의 다리 국경으로만 가능하다. 4월부터는 여행가능지역을 우돔싸이, 사바나켓, 참파삭 등 9개로 늘리고 9곳의 국경도 개방한다는 계획이다.

 

변수는 오미크론이 될 것으로 보인다아직 라오스 내에서는 오미크론 확진자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세계적으로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라오스는 언제 오미크론이 확산될지 알 수가 없다. 

 

교민들 사이에서는 오미크론을 막을 수 없다면 방역체계를 오미크론을 중심으로 재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오미크론이 치명도와 중증도에 낮은 데다가 먹는 코로나 치료제를 약국에서 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오스는 미국 머크사의 코로나 치료제 카피약 생산이 가능해져 지난해 1229일부터 약국에서 40만낍(한화 43천 원)판매되고 있다.

 

정우상 라오스한인회장은 "태국과 라오스 등이 하늘길을 열더라도 우리나라로 들어올 때 해외입국의 자가격리가 없어지지 않으면 관광수요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입국 격리 기간은 24일부터 10일에서 7일로 변경됐다.  당분간 태국과 라오스 등 해외 왕래는 오미크론 확산여부와 변이 발생 등 코로나 상황에 따라 계속 바뀔 것으로 보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