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美웬디 셔먼 접견…"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2-06-09 23:45

본문

9cbe1900c7ecf9587a4d47610e15de83_1654785762_1638.jpeg

 

권영세 장관은 8일 미국 국무부 웬디 셔먼 부장관의 예방을 받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권영세 장관은 새정부의 대북정책은 원칙을 바탕으로 유연하고 실용적으로 접근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대화의 문은 열어두되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단호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또 북한 주민이 처한 인도적 상황과 열악한 인권 상황에 대해서는 지속 관심을 가져야 하며,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과 함께, 북한의 코로나 상황 등에 대한 일관된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

 

 

 

셔먼 부장관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한국 정부의 입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양측이 더욱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력해 나가자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