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에서 만나는 700년 전 신안보물선

정승혜 editton@naver.com | 승인 20-08-09 16:13

본문

6dd31d0100612e156128f48a3bed8e2e_1596957197_2405.jpg

▲신안선(선수 측면에서 바라본 모습, 신안 해저 (제공: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 전시를 시작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 4일부터 다음갤러리(카카오갤러리)에서  (https://gallery.v.daum.net/p/premium/shinanshipwreck) 바닷속 난파선과 수중문화재 이야기를 담은 신안보물선(신안선)을 만나는 시간을 마련했다.

 

신안선은 중세 무역선으로 1323년경 중국에서 일본을 향해 출항하였지만 고려 신안 앞바다에서 침몰하고 말았다. 이후 1975년 신안 섬마을 어부가 중국도자기를 우연히 발견하면서 다시 세상에 알려졌고, 당시 해저 20m 지점에서는 도자기와 각종 공예품 약 2만7천 점, 중국 동전 28t 등이 발굴되었다.

 

 그동안 신안해저유물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목포)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등 주요 소장처에서 여러 차례 소개되어 왔다.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난파선인 <신안선>(길이 약 30m)과 관련 유물 사진 80여 점, 만화동영상과 기록영화(다큐멘터리) 등 영상 2편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관람객들은 중세 동아시아 사람들의 바닷길 문화 교류를 이해하고, 수백 년 전 차와 향, 장식, 일상생활 문화가 오늘날 우리들의 취향, 미감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오는 11일부터는 해양유물전시관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해양유물전시관 e뮤지엄」도 누리집(www.seamuse.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국민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